살아보자넷

경제적으로 힘든가정과개인을 돕습니다
쌀이나 분유가 떨어진 가정을 긴급 지원하고
관공서에 연락해 드립니다

초대의 글

살아보자 넷(saraboja.net)은 2013년 처음 시작된 경제적 위기가정을 찾고 돕는 통로로 저희 교회가 시작한 희망나눔우체통의 온라인 형태입니다.

저희는 2001년부터 서울역 인근에서 노숙인 및 

쪽방촌 그리고 힘겨운 아동들을 돕는 작은 교회입니다.(50여 가정에게는 LH 개인 부담보증금을 지원하여 집을 구하도록 도왔습니다.)

희망나눔우체통은 교회들을 통하여 전국에 조금씩 확산되어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 60여개의 

희망나눔우체통이 세워졌습니다(각교회가 관리)

이를 관공서 등이 벤치마킹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오프라인상의 희망나눔우체통이 확장성에

한계가 있었고 편지가 들어오는 경우도 이전보다

뜸해졌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송파3모녀와 같은 

가정이 생겨나고 젊은 청년들이 생활고로

생을 마감하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인터넷 사용이 보편화되고 특별히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에 익숙한 젊은이들을 위한 희망나눔우체통으로 “살아보자 넷(saraboja.net)”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살아보자 넷을 도메인 주소이기도 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으로 힘겨운 이들에게 “살아보자”며 

손을 내밀고 이것에 반응하여 손을 잡고 “넷”이라고 대답한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신청은 비밀글로 하고 저희가 긴급하게 쌀과 라면과 분유 등을 보내고 관공서에 알리고 긴급지원 등 

국가복지시스템 안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방식입니다. 

이를 위하여 교회 등 마음을 같이 하는 분들의 

헌금이 모아져 약 3,300만원 시드머니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저희는 경제적 위기가정을 찾는 일에 중점을 두고

재정은 하나님께 맡기는 방법을 취할 것입니다.

힘겨운 분들의 신청을 기다립니다. 

꼭 필요한 분이 신청해 주시고 또는 

어려운 이웃이 있다면 대신 신청하셔도 됩니다.

희망나눔 우체통을 곳곳마다

희망 나눔 우체통을 교회마다 설치하여 많은 어려운 분들이 도움을 요청하면 쌀이나 필요한 생필품을 돕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장은 오프라인에서뿐만 아니라 이제 온라인으로 확대되어 당근마켓에서 무료나눔을 통해서도 돕고 있으며, 이제는 온라인 사이트인 살아보자넷을 통해서도 지원하려고 준비중에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고 있습니다.

많은 교회에서 이와 같이 봉사활동과 더불어

뜻깊은 나눔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어려운 위기가정을 돕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망설이는 분들이 있다면, 언제든지 연락주시고, 저희와 같이 주위의 위기가정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힘을 보태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긴급복지요청 복지로 사이트

공공기관에 어떻게 도움요청해야할지 몰라서 고민하시는 분들은 여기를 보세요

동사무소 가서, 복지 대상이 안되서 낙심하여 돌아서지 마시고, 저희와 함께 방법을 찾아보셨으면 좋겠습니다.   긴급복지 요청에 대한 사이트가 있는데 여기에 

긴급복지 신청하는 법이 있습니다.  여기에 가셔서 내용 읽어보시고 신청을 해보시고, 잘 안되는 부분이나 불가능하다면 저희에게 연락을 주세요!

About us

서울 동자동 소망을 찾는 이 교회에서 시작한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및 개인 돕기(빨간 우체통)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sky

연락바랍니다

도움이 필요하시거나 주위에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 있으면 저희에게 연락주세요